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닫히는 출입문에 손 넣었다가 여성 매달고 출발하는 전철

호주뉴스 0 5775 0 0

1.jpg

 

닫히는 전철 출입문을 막기 위해 출입문 사이에 손을 넣었다가 구사일생 목숨을 건진 여성 승객의 아찔한 영상이 공개됐다.


25일(현지시간) 호주 채널7 뉴스와 시드니 트레인 측은 아찔한 사고가 담긴 과거 영상을 전철역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의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 공개했다. 사고 당시 이 여성은 전철을 타기위해 시드니 북부 채스우드 전철역 승강장에 도착했다. 이 여성이 계단을 달려 승강장에 막 도착하는 순간, 전철 출입문이 닫히고 있었다. 이에 여성은 막 닫치는 전철 출입문을 막기 위해 자신의 손을 밀어 넣었다. 그러나 자동문 센서가 너무나 얇은 그녀의 손목을 감지하지 못하고 그냥 닫혀 버렸다.


모든 출입문이 닫히자 전철은 여성을 매단채 서서히 운행을 시작했다. 문에서 손목을 빼지 못한 여성은 공포에 빠져 미친 듯이 다른 손으로 출입문을 치고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 마침 승강장에 있던 다른 승객들도 손을 흔들고 소리를 지르며 승강장에 있는 안전요원과 기관사에게 이 상황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


다행히 열차가 역을 빠져 나가기 전 기관사가 이 여성을 발견하고 전철의 운행을 신속하게 멈추면서 여성은 화를 피했다. 만약 전철이 멈추지 않았다면 해당 여성은 손목을 잃거나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 해당 여성은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지만 손목에 약간의 상처만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튜어트 밀스 시드니 트레인 대표는 “닫히는 전철 출입문에 손을 집어넣는 것은 매우 위험스러운 행동이며, 해당 여성은 심각한 사고를 당할 수도 있었다”면서 "항상 이번 전철이 지나가면 다음 전철이 오기 마련이니 자신을 위험에 빠트리지 말고 다음 전철을 기다리라"라고 충고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